기사 보기 : 천안함 애도는 어디로?…해군 간부들 '하와이 관광' 논란














내용인즉, 9월초있을 림팩 훈련에 참가한 우리의 이지스 1번함 세종대왕 함이
성능 시험을 하기 위해 5월 초에 조기 투입되면서


훈련까지는 훈련까지 거의 4개월이라는 텀이 생겨 버렸는데...



세종대왕 함의 장교및 부사관들이 주말을 이용해 외출을 나왔고


그시기에 맞춰 가족들이 1인당 300만원에 달하는 하와이 여행상품을 구입하여
장병들의 외출 시기에 맞춰 여행을 떠나 하와이에서 만나

쇼핑과 관광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는 내용이다.



천안함과 맞물린 이시기에 해군이 정신 못차린다는 늬앙스의 뉴스를
자극적인 제목과 함께 기자분들이 싸질러 놓으셨는데...



해군을 다녀온 내생각은 조금은 다르다.


우리 나라를 비롯한 다른 외국의 모든 해군들은

다른 나라의 항구에 정박하면 상륙이라는 것을 보낸다.

이것은 배에 보급품을 싣고 정비를 하고 하는데 시간이 걸리고
외출, 외박을 보냅으로써 배에서 쓰일 부식품, 물, 그외 등등을 아끼고자 위함이다.


그리고 긴 항해로 인해 지치고 떨어진 사기를 위해서도 꼭 필요한 절차이다.



원래는 2개월이면 끝나는 림팩 훈련이 세종대왕함의 성능시험과 맞물려 거의 6개월이라는 기간
동안 가족을 못보게 되는것인데.


국가의 돈도 아닌 가족들의 자비로 아버지, 아들들을 만나기 위해 하와이로 떠나

만나고 온것이다.


무엇이 잘못인가?



국가의 돈으로 해외 원정 골프, 원정 연수 등을 떠나는 공무원들을 욕하는 기사나 써라.. 라고 말하고 싶다.
뭐 자극적인 제목의 기사에 나와 같은 생각을 가진 사람이

대부분이였지만...

기자의 의도대로 낚여서 파닥이는 네티즌도 많이 보이는것은 안타까울 뿐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