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성구 들안길에 위치한 셰프의 국수전입니다. 


국수를 너무나 사랑하는 동생과 와이프님의 간곡한 청으로 국수를 먹으러 갑니다. 


전 국수를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


국수보단 라면이죠. 




테이블의 로고가 맘에 드네요.



저는 국수를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제육덮밥을 먹습니다. 

기름기가 좀 많은 제육 덮밥입니다. 


덮밥류는 그냥 숟가락으로 떠먹지만, 이건 옆에 고명까지 다 비벼서 먹으면 괜찮더라구요.








셰프의 국수전에서 유명한 닭국수 입니다. 




꼬치 어묵 국수입니다. 


계란에 찍혀있는 문구가 인상적이네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