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근처가 들안길 먹자 골목이라 들안길 맛집들을 자주 이용하는데요. 상대적으로 가격이 비싼감이 있지만 주차하기 편리하고 대체적으로 음식점들이 깔끔한 편이라 비싸도 이용하게 되는것 같습니다. 


와이프님과 집근처 횟집을 자주 이용하다가 이번엔 좀 괜찮은 횟집이 없나 하고 찾던중 발견하게된 횟집입니다.

자연산 잡어회 전문점입니다. 근데 왜 이름을 산꼼장어 파티라 하는지 모르겠네요? 가보시면 아시겠지만 꼼장어는 팔지 않습니다 ^^


SAMSUNG | SHV-E210S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70sec | F/2.6 | 0.00 EV | 3.7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들안길에서 골목으로 약간 들어가는 곳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주소지도 들안길인 두산동이 아니라 상동으로 표시됩니다. 그때문인지 여느 들안길 맛집처럼 넉넉한 주차공간이 하나도 없습니다. 가게앞 길에 주차를 해야 합니다. 


SAMSUNG | SHV-E210S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2.6 | 0.00 EV | 3.7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제일 중요한건 가격표겠지요? 메뉴는 달랑 3개가 끝입니다. 1인당 기준으로 하구요. 자연산 잡어(2만5천원), 고급 잡어(3만5천원), 스페셜(5만원) 메뉴로 나뉩니다. 물어보니 메뉴마다 나오는 잡어의 종류가 조금씩 다르다고 하더라구요. 부요리도 조금씩 다르구요. 저희는 와이프님이 다이어트중이시라 간단하게 자연산 잡어 1인 2만 5천원 메뉴를 주문했습니다. 


SAMSUNG | SHV-E210S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20sec | F/2.6 | 0.00 EV | 3.7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기본 부요리 상차림입니다. 하얀고 이쁜 접시에 깻잎 반조각을 깔고 정갈하게 음식이 나옵니다. 이 모습을 보고 와이프님이 깔끔하게 나와서 좋다고 하시네요. 남자들이야 뭐 어떻게 나오든 신경쓰는분들이 적겠지만. 연인과의 데이트 혹은 와이프님과 외식때는 이런 세세한 부분도 신경써 주는 음식점을 이용하는게 좋겠죠?


SAMSUNG | SHV-E210S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7sec | F/2.6 | 0.00 EV | 3.7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기본 부요리로 나오는 비단 멍게입니다. 다른말로는 붉은 멍게라고도 불리지요. 일반 멍게와는 달리 표면이 부단처럼 매끄러워 그렇게 불립니다. 그리고 껍질도 되게 부드럽습니다. 일반멍게의 맛과 비슷하면서도 훨씬 부드러운 맛을 냅니다. 


SAMSUNG | SHV-E210S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20sec | F/2.6 | 0.00 EV | 3.7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생선의 머리 고기 같습니다. 생선의 살과 투명한 흰색으로 보이는 부분이 물렁뼈입니다. 부드럽게 씹히는 살과 오도독 하게 씹히는 물렁뼈가 꽤나 괜찮은 맛을 냅니다. 흡사 돼지머리 고기를 먹는 느낌입니다. 


SAMSUNG | SHV-E210S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7sec | F/2.6 | 0.00 EV | 3.7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역시나 빼놓으면 섭한 개불이 나왔습니다. 남자에게 그렇게 좋다는데 어떻게 표현할 방법이 없.. 응? ㅋㅋㅋ 멍게와 같이 대표적인 해산물이지요. 쫄깃한 식감이 너무 좋습니다.


SAMSUNG | SHV-E210S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2.6 | 0.00 EV | 3.7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부요리의 대표주자 고둥입니다. 본 요리가 나오기전에 이거 빼먹는 재미가 쏠쏠하지요. 열심히 빼먹다 보니.. 이중에 불쌍한 녀석이 있었습니다. ㅠ.ㅠ 그녀석에게 측은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SAMSUNG | SHV-E210S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2.6 | 0.00 EV | 3.7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문어와 쭈꾸미? 로 추청되는 녀석입니다. 문어의 숙회는 역시나 언제 먹어도 맛있습니다. 쭈꾸미로 추정되는 녀석도 안에 먹물이 꽉차있습니다. 부요리 먹다 보니 어느새 배가 불러옵니다. 


큰일이군요! ㅋ


SAMSUNG | SHV-E210S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2.6 | 0.00 EV | 3.7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아까 고둥 이야기를 할때 언급한 불쌍한 녀석입니다. ㅠ.ㅠ 


그저 고둥의 껍질을 내집삼아 뒤집어 쓰고 살았을 뿐인데 억울하게 고둥과 한패로 여겨져 잡혀온 것이지요. 근데 이렇게 뜨거운물에 삶아지기 까지 했으니 얼마나 억울하겠습니까? 


와이프님께 불쌍한 녀석이라고 보여주니 저리 치우라고 타박을 줍니다. '-' ;;;; 저만 불쌍하게 여기는 건가요?


SAMSUNG | SHV-E210S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2.6 | 0.00 EV | 3.7mm | ISO-320 | Flash did not fire


생선살이 들어간 미역국입니다. 미역국에 생선, 조개, 홍합, 명태살 등을 넣는건 부산이나 마산등 바닷가 지역인데요. 대체적으로 시원한 맛을 냅니다. 하지만 역시나 합천 촌놈인 저에게는 미역국 하면 쇠고기 미역국입니다. 


응답하라 1997을 재밌게 보던중 성동일 아저씨가 이런 멘트를 합니다. 

제발좀!!! 미역국에 생선좀 넣지 말라고잉~ 미역국 하면 쇠고기지 ~~ 


SAMSUNG | SHV-E210S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2.6 | 0.00 EV | 3.7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생선살 튀김입니다. 전 명절에 주로 하는 생선살 튀김류는 별로 좋아 하지 않습니다. 생선이 너무 다이어트를 심하게 했다는 생각도 하면서 말이죠. 


근데 이녀석은 다릅니다. 생선살이 두툼하고 막 바로 튀겨와서 따끈따끈합니다. 와이프님도 물고기 요리를 별로 즐기지 않지만 이것만큼은 맛이 최고라고 하네요. 


SAMSUNG | SHV-E210S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20sec | F/2.6 | 0.00 EV | 3.7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오늘의 주요리!!! 자연산 잡어회가 나왔습니다. 잡어라고 하여 싼물고기들을 상상하시는 분들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자연산 전문점에서 주로 잡어라는 말을 자주 씁니다. 자연산 전문점에선 그날 그날 어떤 자연산 고기들이 들어올지 모르기 때문에 그날 그날 회메뉴가 바뀝니다. 이 횟감들의 모듬을 주로 잡어라고 칭합니다. 


언제든지 상황에 맛게 횟감이 변할수 있다는 이야기지요. 


산꼼파만의 마스코트이자 아이디어 상품입니다. 바로 횟감에 이름표를 달아줍니다. 여태까지 모듬회 잡어회들을 먹어오면 일반인들은 무슨 고기인지도 모르고 먹습니다. 별로 궁금해 하지도 않구요. 근데 요렇게 이름표를 달아주니 내가 무슨 고기를 먹고 있는지 확실히 알게 됩니다. 


삼식이, 장치, 홍치 등 횟집에서 주로 쓰는 용어들도 있네요. 


스마트폰으로 삼식이가 먼지 홍치가 먼지 검색하는 재미도 있었습니다. 


SAMSUNG | SHV-E210S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2.6 | 0.00 EV | 3.7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주요리 회가 나왔으니 방심하고 있는 저희에게 볼락 구이가 나옵니다. 


물어보니 작은놈은 볼락 큰놈은 조피볼락이라고 합니다. 국내 신혼여행을 돌때 1박 2일때 본 볼락 구이가 생각나 거제도 몽돌 해수욕장 해변의 어느 횟집에서 볼락 구이를 5만원이나 주고 먹었던 바가지의 기억이 있는데요. 


여긴 그냥 부요리로 줍니다 '-' ;;;;;;;;;;;; 그때의 쓰디쓴 기억이 되살아나게 하는 부요리네요. 

바로 구워 나오는 볼락의 맛은 환상적입니다.


SAMSUNG | SHV-E210S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2.6 | 0.00 EV | 3.7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이집의 특징은 매운탕이 아닌 맑은 지리를 준다는 건데요. 회를 치고 나오는 서더리(생선의 뼈, 생선의 알)를 넣고 끓이는건 똑같지만 청량고추와 파 등으로 칼칼하게 끓여 낸다는게 매운탕과 다른점이지요. 


와이프님은 매운탕보단 이 맑은지리가 입맛에 맛다고 좋아 하네요. 오늘은 식사를 하기위해 찾았지만, 소주를 먹는 자리라면 이 맑은 지리만큼 좋은 안주가 또 있겠습니까? 



이렇게 1인 2만5천원의 자연산 잡어 코스가 마무리 됩니다. 


2인에 5만원이면 괜찮은 횟집 가격으로 생각됩니다. 거기다가 자연산 이잖아요?

들안길쪽 괜찮은 횟집을 찾으신다면 강력 추천해 드립니다. 











+ Recent posts